“코리안 좀비가 무서운 xx를 키우고 있었네…” 격투기 선수 정찬성. 그가 은퇴 선언을 하자, 모두가 ‘이 사람’을 주목했다.

김종국 가수가 격투기 선수로 오해를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지난달 31일, 김종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짐종국’에 정찬성 경기와 관련된 콘텐츠를 게재했습니다.

정찬성은 지난달 27일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UFC 파이트 나이트: 홀러웨이 vs 코리안 좀비’ 메인 이벤트에서 홀러웨이에게 3라운드 KO로 패했습니다.

경기 후, 정찬성은 “그만할게요”라는 말로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그는 “나는 챔피언을 목표로 하는 사람입니다. 홀러웨이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고, 후회 없이 준비했습니다. 저는 3, 4, 5등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 챔피언이 되기 위해 격투기를 하는 사람입니다. 하지만 톱 랭커를 이기지 못한다면 냉정하게 그만두어야 할 때라는 뜻입니다”라고 말하며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

싱가포르에 도착한 김종국은 경기 전날 정찬성을 만나 힘을 실어주었습니다. 정찬성은 “당신이 온 것만으로도 고맙고 힘이 됩니다”라고 말했고, 김종국은 “그 말만으로도 보람차다”라며 만족스러워했습니다.

김종국은 정찬성에 대해 “정말 대단한 선수인데도 제가 일주일에 한 번 운동을 가면 귀찮아할 법한데, 스파링도 해주고 재미있게 운동을 해 주는 동생이에요”라고 칭찬했습니다. 그리고 김종국은 역시 김종국다운 스타일로 바로 호텔 피트니스로 이동하여 운동에 몰두했습니다.

경기 당일, 김종국은 경기장에서 정찬성의 경기를 기다렸습니다. 이때 한 관객이 김종국을 보고 “저 분은 파이터인가요?”라고 물어봤고, PD는 “그는 한국 가수입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PD는 “옆에 있는 분이 저에게 김종국이 파이터인가요?”라고 할 때, 김종국은 당황한 후 크게 웃었고, 옆에 있던 박재범은 “파이터 맞지 않냐”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김종국은 정찬성의 경기가 끝난 후에는 말은 없었지만, 진심 어린 박수로 응원하는 이들에게 감동을 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