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배우가 있었어?… 역시..”, 배우 고현정, 송혜교도 인정한 연기파 배우가 공개되자, 모든 이가 박수를 보냈다.

배우 염혜란, 송혜교에 고현정까지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스타들도 인정하는 연기파로 우뚝 섰다. 오죽하면 고현정의 입에서 “졌다”라는 표현이 나올 정도로, 신들린 연기력의 정점을 찍으며 신작 ‘마스크걸’을 시쳇말로 씹어 먹었다.

염혜란은 화제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에 이어 ‘마스크걸'(각색 연출 김용훈)까지 전 세계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일등공신이다. 송혜교, 고현정 등 쟁쟁한 배우들 사이에서도 결코 뒤처지지 않는 존재감으로 극을 장악해 대중을 놀라게 했다. 특히 염혜란은 ‘더 글로리’ ‘마스크걸’ 모두 큰 틀에선 ‘엄마의 복수’를 그렸다는 공통점이 있는데 극과 극 온도 차로 반전의 묘미를 선사했다. ‘더 글로리’에선 순한 맛이었다면, ‘마스크걸’에선 지독한 마라맛으로 흥미를 자극한 것

염혜란은 ‘마스크걸’에서 주오남(안재홍) 엄마인 김경자 역할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그는 아들이 김모미(이한별·나나·고현정)에게 살해당하자 어긋난 복수를 위해 내달리는 광기의 집착과 뒤틀린 모성애를 흡인력 있게 표현, 극적인 재미를 살렸다. 더군다나 염혜란은 특수분장으로 노역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는 폭넓은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장총을 들고 강렬한 액션신도 선보이며 보는 이들을 압도했다.

염혜란은 ‘마스크걸’에 대해 “저만 찍은 장면만 알고 있다가 드디어 전편을 봤는데 정말 감동적이었다. 매 회, 매 장면에서 김용훈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동료 출연진의 노고와 정성이 느껴지더라. 그래서 어디에 내놓아도 정말 자랑스러운 작품이다”고 뿌듯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