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아프고 힘드실 텐데….이런 결정을 하다니…” 분당 흉기 난동 사건 피해자 유가족. 딸의 영정사진을 공개한 이유가 전해지자, 모든 이가 오열했다.

분당 흉기 난동 피의자 최원종이 몰던 차에 치여 뇌사 상태에 빠진 뒤 25일 만에 안타깝게 숨진 피해자 故 김혜빈 씨 빈소에 고인의 죽음을 애도하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유가족이 딸의 영정 사진을 공개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