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아프고 힘드실 텐데….이런 결정을 하다니…” 분당 흉기 난동 사건 피해자 유가족. 딸의 영정사진을 공개한 이유가 전해지자, 모든 이가 오열했다.

분당 흉기 난동 피의자 최원종이 몰던 차에 치여 뇌사 상태에 빠진 뒤 25일 만에 안타깝게 숨진 피해자 고 김혜빈 씨 빈소에 고인의 죽음을 애도하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혜빈 씨 유족들은 피의자 최원종보다 피해자인 김혜빈 씨가 더 알려지고 기억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고인의 이름과 영정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유족들은 김혜빈 씨가 올해 원하는 대학에 들어가 누구보다 열심히 생활하고 있었다며, 범행 당일에도 아르바이트를 가다가 참변을 당했다고 당시 상황을 밝혔습니다.

특히 유족들은 최원종의 범죄가 테러와 다름없다며,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재발방지책과 더불어 충분한 피해자 지원 체계가 마련돼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