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과 얼마 전까지 웃으며 안부 물어… ‘정말 이렇게 까지 한다고?'”  배우 김우빈. 그녀를 위한 놀라운 행동에 많은 펜들은 깜짝 놀랐다.

배우 김우빈이 세상을 떠난 팬을 추모했다.

김우빈은 27일 인스타그램에 하늘 사진과 함께 팬에게 받은 편지를 올렸다. “맑고 밝던 지원아. 오랜 시간 늘 네가 와주던 길을 마지막 인사하러 다녀와 보니 참 멀고 힘든 길이었구나. 비로소 알게 됐네”라면서 “불과 얼마 전까지 웃으며 안부 물어주던 너의 얼굴이 떠올라 가슴이 참 많이 아프다”고 썼다.

“지원아, 헤어짐이라고 생각하지 않을게. 그곳에선 늘 웃는 일만,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하루만 보내다가 우리 다시 만나는 날에는 같이 사진도 많이 찍고 못다 한 이야기 많이 나누자. 네가 많이 기대했던 새 작품들도 지원이 생각하며 더 힘내서 잘 만들어볼게. 지켜봐 줘. 네가 내 팬이어서 정말 감사하고 또 감사해. 우리 꼭 다시 만나자.”

유족은 댓글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보내준 화환만 해도 정말 큰 힘이 됐는데, 직접 김우빈님이 와줘서 큰 위로가 됐다. 엄마도 아빠도 나도 동생도 정말 큰 힘을 얻었다. 언니가 매일 사랑한 우빈님을 마지막 가는 길에 보고 갔으니 이제 여한없이 훌훌 날아갈 것”이라며 “바쁠텐데도 먼 길 와주고 언니를 배웅해줘서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