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 아가야! 내가 너무 미안하다…” ‘어떻게 이 지경까지..’ 배우 김수미의 충격적인 고백이 알려지자, 모두가 깜짝 놀랐다.

배우 김수미(73)가 안면인식장애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김수미는 지난 24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익스큐수미: 일단 잡숴봐’에서 안면인식장애가 있다고 고백했다.

김수미는 이날 자신의 이름을 내건 ‘수미 한식당’을 오픈하면서 직원들에게 각자의 이름이 적힌 명찰과 티셔츠를 지급했다.

그는 “내가 안면인식장애가 있어 사람 얼굴과 이름을 잘 외우지 못한다”고 밝혔다. 심지어 며느리 서효림의 얼굴도 잘 못 알아본다며 “작년에야 (얼굴을 한참 보고) ‘아’ 한다”고 말했다.

이에 서효림은 “‘어머니 저 서효림이에요’라고 해야 ‘그치 아 효림아’ 이러신다”며 만날 때마다 자기소개를 하고 있다고 거들었다.

김수미는 이날 직원들의 이름을 열심히 외웠다. 다만 유일하게 정혁만 ‘장혁’이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서효림은 2019년 식품기업 나팔꽃F&B 대표이자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씨와 결혼했다. 2020년 딸 조이양을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