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상처 받을까봐 거짓말 했어요”,’이런 아픔이 있다니…’, 유명 BJ의 충격 고백이 전해지자, 모두가 경악했다.

일본에서 공연 중 성추행 피해를 입은 DJ소다(본명 황소희·35)가 과거 강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소다는 지난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고백했다.

소다는 “6살 때 부모님은 맞벌이하셨고, 집에 혼자 있던 나는 강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라며 “부모님이 상처받으실까 봐 ‘강도가 들 뻔했는데 문을 안 열어줬다’고 거짓말했고 그 충격으로 선택적 함묵증에 걸렸다”라고 밝혔다.

이어 “2018년엔 한국의 한 페스티벌에서 VIP에 있던 한 남자에게 성추행 당했다. 인생을 살면서 여러 차례의 성희롱과 성추행을 당해왔다. 그런 일을 당해도 아무 일이 없던 것처럼 숨기면서 살아야 하는 줄 알았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소다는 “이제 더는 피하거나 숨고 싶지 않다. 이번 일로 앞으로의 일본 활동하는데 지장이 생기고 페스티벌 측에 미움을 받아 일이 끊기지 않을까 걱정도 했지만, 페스티벌 측에서 모든 지원을 해주시기로 약속을 해주셨기에 모두 위임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복장이 성추행을 불러일으켰다’ 등의 2차 가해에 대해 일침을 날리기도 했다. 소다는 “복장과 성범죄 피해는 절대 관계가 없다. 피해자를 문제 삼아 범죄 책임을 전가하는 사고방식은 매우 편파적이며 편향적이고 남성 중심적인 시각이다. 원인은 섹시한 옷이 아니라 가해자”라고 강조했다.

앞서 DJ소다는 지난 13일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된 ‘2023 뮤직 서커스 페스티벌’에서 공연 중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며 “한 명도 아닌 여러 명이 가슴을 만져서 속수무책으로 성추행을 당했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행사 주최사인 ‘트라이하드 재팬’은 오사카부경에 남성과 여성 관객 3명을 강제 추행과 폭행 혐의 등으로 형사 고발했다. 이후 교도통신은 지난 21일 20대 남성 2명이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았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시고 가벼운 마음으로 그랬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