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너무한다. 친형도 x마다.”, 박수홍 아내, ‘극단적인 선택’을 했어야 했던 충격적인 이유가 전해지자, 모두가 경악했다.

박수홍의 아내 김다예가 억울함에 극단적인 선택 시도를 세 차례 했다고 밝히며 눈물을 흘렸다.

18일 유튜브 채널 ‘노종언 김다예 진짜뉴스’에는 “제가 자살한다면 김용호 때문입니다. (박수홍 김다예에게 끝까지 사죄하지 않은 김용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다예는”오늘은 어둡고 무섭고 안타깝지만 외면해서는 안되는 주제, ‘피해자는 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것인가’라는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수홍 씨를 볼 때 애초에 돈 욕심이 있으면 왜 맡기겠냐”라며 “사실 피해자들은 사과 한마디면 용서할 수도 있다. 친형을 고소하기 전에 1년 4개월을 기다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잠수를 타고 있어서 연락이 안되기도 했다.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안닿았다”고 강조하며 “적반하장식으로 나오다 보니까 (박수홍이) 극단적인 선택을 세 차례 시도하려고 했었고 힘든 과정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다예는 “김용호 사건의 피해 당사자다. 저도 솔직히 말씀 드리면 자살 충동이 세 차례 있었다. 일면식도 없는 유정환과 엮고, 죽은 절친의 여자고, 죽는데 일조를 했고 마약과 도박을 했다고 한다. 각종 범죄를 누명을 씌우고 사회적으로 매장을 시켰다”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어 “3년 동안 시달리다 보니까 ‘뛰어 내려야 알아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김다예는 “그때 생각이 너무 나서 눈물이 나는데”라며 “3년 동안 아니라고 외치는데. 뛰어내리면 알아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억울하신 피해자분들이 왜 극단적인 선택을 하시는지, 기사들을 보면 공감이 되고 마음이 아프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김용호는 지난 2021년 4월부터 8월까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박수홍과 김다예 부부에 대해 지속적인 사생활 의혹을 제기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